대구치과의사회

대구시민과 함께하는 대구광역시 치과의사회입니다.

[치과신문] 광주-대구치과의사회 ‘달빛동맹’ 의료봉사로 화합 다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구시치과의사회 댓글 0건 조회 36회 작성일 19-12-10 09:29

본문

지난달 23~24일, 친선교류 및 고려인마을에서 인술 펼쳐


지난해 ‘달빛동맹’을 체결하고 영호남 치과계 소통과 화합의 아이콘이 되고 있는 광주광역시치과의사회(회장 박창헌·이하 광주지부)와 대구광역시치과의사회(회장 최문철·이하 대구지부)가 올해는 의료봉사로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지난달 23일과 24일 양일간 광주에서는 영호남 치과계를 대표하는 광주와 대구지부 임원진이 한자리에 모였다. 23일 환영만찬에는 대한치과의사협회 대의원총회 김종환 의장이 특참해 “광주지부와 대구지부가 서로 협력하고 화합하는 모습이 치과계의 귀감이 되고 있다”며 치하하기도 했다.

 

달빛동맹 친선교류 이튿날인 24일 양회 임원진은 광주 고려인마을을 찾아 치과의료봉사 활동을 전개해 눈길을 끌었다. 광주 고려인마을은 일제강점기 연해주로 이주한 동포들과 그 후손들의 귀국 후 새로운 삶을 돕기 위해 2013년 광주에 조성된 마을로 현재 3,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날 달빛동맹 진료봉사는 이동치과진료버스 2대가 투입됐으며, 구강검진 및 상담, 충치·잇몸치료, 보존치료, 스케일링, 잇솔질 교육 등 치과치료 전반과 구강용품도 다수 전달돼 영호남 치과계의 온정을 확인했다.

 

 

 

의료봉사 외에도 광주지부와 대구지부는 성금 200만원과 쌀과 라면 등을 고려인마을 신조야 대표와 주민들에게 전달했으며, 신조야 대표는 특별한 관심으로 고려인마을을 찾아 치과의료봉사는 물론 성금과 후원물품을 전달해준 양 단체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광주지부 박창헌 회장은 “광주와 대구지부가 영호남 친선과 화합에 솔선수범하고 광주고려인마을에서 의료봉사까지 함께 해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양 지부 회원 친선교류를 확대하는 등 지역사회에 봉사하고 사랑받는 치과의사회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지부 최문철 회장은 “광주 고려인마을 의료봉사가 주민들의 구강건강 증진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됐길 바란다”며 “영호남 회원 간 우의를 돈독히 하고 지역 발전과 화합을 위해 지속적인 교류로 함께 발전하는 치과의사회를 만들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광주와 대구지부는 지난해 10월 영호남 친선 달빛동맹 협약을 대구에서 체결하고, 친선과 화합을 기치로 정기적인 교류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